고객지원

금융용어자료실
금융용어자료실
간사회사
간사회사(幹事會社, managing underwriter, syndicate manager)

증권발행업무를 총괄하는 기관으로서 당해 증권발행의 타당성 여부, 소화 가능성, 발행시기, 발행조건 등을 발행자와 협의하여 결정하며 인수단 및 청약기관을 구성하여 증권인수에 따른 위험부담을 분산시킨다. 만약 증권발행규모가 방대하여 일개 간사회사로서는 발행업무를 원활히 수행할 수 없을 경우에는 간사회사들끼리 간사단(managing underwriter group)을 구성하여 간사업무를 수행하기도 하는데, 이 경우 간사업무의 핵심적 역할을 하는 회사를 주간사회사(lead-managing underwriter, or lead syndicate manager)라고 하며 기타 간사회사를 공동간사회사(co-managing underwriter)라고 부른다. 간사회사는 대외적인 공신력, 자금력 등 여러가지 조건이 구비된 회사가 그 업무를 수행해야 하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유가증권 인수업무에 관한 규정』에 그 대상기관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따라서 간사단 가입대상기관은 증권거래법에 의하여 유가증권 인수업무에 관한 허가를 받고 요건을 구비한 법인 중에서 금융감독위원회가 지정한 법인이어야 한다. 이중 은행법에 의한 금융기관에 대한 지정은 국공채에 한하며 한국은행이 공개시장조작을 위하여 거래상대방으로 정한 단자회사에 대한 지정은 공개시장 조작을 위해 발행하는 채권(한국은행이 발행을 대행하는 국채 포함)에 한한다.
자료제공 : 한국예탁결제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