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지원

금융용어자료실
금융용어자료실
대량주식보유상황공시제도(大量株式保有狀況公示制度, 5% rule)

 상장주식(장외등록주식) 등의 대량보유상황 공시제도는 상장주식 등의 5% 이상 보유사실과 그 후의 지분변동사실을 사후적으로 즉시 공시시킴으로써 증권거래의 투명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장치로서, 주식등을 5% 이상 취득한 때부터 공시하게 하므로 통상 ‘5% rule’이라고 부르며 통상 5% 이상 취득은 단순한 투자라기보다는 공개매수(TOB)의 발판매수 또는 parking역활이 가능한 수준으로 보고 있다.

증권거래법 제202조에는 「주권상장법인의 주식 등을 대량보유(본인과 그 특별관계자가 합산하여 5% 이상 보유) 하게된 자는 그 보유상황을, 그 보유비율이 1% 이상 변동된 경우에는 그 변동내용을 5일 이내에 금감위와 거래소에 보고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통상 발행주식총수의 5% 이상의 취득과 1% 정도의 지분변동은 기업내용에 관한 주요정보는 아니지만 주식수급에 상당히 큰 영향을 미치므로 투자정보로서도 매우 중요한 정보이며, 기존 경영진에게도 경영권 위협 내지는 경영권에의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정도의 변동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상장주식 등의 대량보유상황 공시제도는 유통시장에서 주식 등의 대량취득·처분에 관한 정보를 신속하게 공시시킴으로써 투자자를 보호하는 한편 불공정거래 감시장치로서의 기능도 하며 간접적으로는 비밀매집에 의한 적대적 M&A의 공시장치기능도 하고 있다.

자료제공 : 한국예탁결제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