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지원

금융용어자료실
금융용어자료실
부도방지협약(不渡防止協約)

 1997년 4월 <부실증후 기업의 정상화 촉진과 부실채권의 효율적인 정리를 위한 금융기관의 협약>으로 도입된 제도로서 유망대기업의 연쇄도산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하여 금융기관이 공동 대처하는 방안으로 도입되었다.

 협약에 참여한 금융기관이 채권행사에 대한 유예의무를 지키지 않고 어음을 돌리면 당해 금융기관은 채권금액의 10%를 위약금으로 물어야 한다.

일단 부도방지협약이 적용되면 해당기업의 모든 채무가 동결되기 때문에 은행과는 달리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하는 제2금융권에서는 부도위기설이 있는 기업에 대해 빌려준 자금을 조속히 회수하려 하기 때문에 제도의 취지와는 달리 경제적 불안감을 더욱 증폭시키는 요인이 된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다.

자료제공 : 한국예탁결제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