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지원

금융용어자료실
금융용어자료실
주당순자산비율(株當純資産比率, price book value ratio ; PBR)

 주가를 1주당 순자산액(BPS=(총자산-총부채)÷발행주식수)으로 나눈 것으로 주가를 p, 1주당 순자산액을 B, 주당순자산비율을 mB라고 하면 mB = p / B가 된다.

즉, 주당순자산비율이란 발행주식의 1주당 가치를 시장가격(분자)과 장부가치(분모)를 대비하여 자산가치가 반영된 상대적 주가수준을 측정한 지표이다.

주당 장부가치가 시장가치를 정확하게 반영하고 있다면 PBR은 1이 되어야 할 것이나 장부가치에 비하여 시장가치가 높다면 PBR은 1보다 높게 나타날 것이다. p는 어떤 한 시점의 주가를 인용하고 B는 직전결산기의 1주당 순자산액을 인용하는 것이 보통이다. 여기서 말하는 순자산이란 대차대조표상의 자산액에서 부채액을 뺀 것으로 대부분의 경우 자기자본액과 같다. 그러나 차변에 이월결손금이 있을 때는 그 금액을 빼야 되며 부채항목에 내부축적성이 높은 충당금이 있을 경우에는 그것에 가산한다.

일반적으로 기업의 순자산이 많은 것은 재무내용의 양호함을 나타내므로 주당순자산비율은 재무내용에 비해 주가가 어느 정도인가를 나타내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따라서 이 수치가 낮을수록 주가는 상대적으로 낮다고 볼 수 있다.

자료제공 : 한국예탁결제원

목록